전국녹색가게운동협의회
 
녹색소비뉴스
자료실
서울(8) : [광진 중곡/ 자양4동] [중랑 망우3동/ 면목본동/ 상봉1동] [양천 1호점/ 2호점] [은평]
경기(12) : [고양] [과천] [구리] [부천 상동/ 소사/ 원미/ 오정] [수원] [안양] [용인 수지/ 유림] [이천]
강원(1) : [원주]
충청(3) : [대전 월평/정림] [서산]
영남(5) : [대구 삼덕] [부산 동원/사상] [진주 이현] [포항 창포]
대학교(1) : [가톨릭대]

 
녹색소비뉴스
대안적이고 친환경적 생활실천을 위한 뉴스모음입니다.
(관련없는 내용은 사전안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양해 바랍니다.)

Category :
 로그인  회원가입
사무국  2017-06-07 12:00:24, 조회 : 509

불편함을 파는 슈퍼마켓, 더 필러리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슈퍼마켓 더 필러리(The Fillery).
이곳은 우리가 아는 슈퍼마켓과 많이 다르다.

이곳에는 포장된 제품이 없다.
직원이 포장을 해주는 것도 아니다.

물건을 사려면 포장용기를 직접 가져오거나 이곳에 있는 재활용 플라스틱 용기에 담아가야 한다.

인근에서 생산된 채소를 직거래하고, 적은 양으로 나누어 포장하는 대신 소비자가 직접 담아가게 했다.

편리함을 포기하자, 환경오염이 줄고 비용도 줄었다.
소비자들은 좋은 물건을 싸게 사게 되었다.

더 필러리는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킥스타터에서 한 달 만에 388명 2만 달러에 가까운 후원금을 모아 문을 열었다.

쓰레기를 줄여 환경을 보호하는 게 사업으로도 성공할 수 있으리라 본 것이다.

불편하기만 한 이 슈퍼마켓을 사람들은 왜 이용할까?

영국의 시장조사기관 민텔(Mintel) 조사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 80%가 포장 폐기물을 줄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포장하지 않은 ‘노 패키징’ 제품을 사겠다는 응답자도 52%에 달했다.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두부
비닐봉투에 든 채소
언젠가부터 우리에게 익숙해진 풍경

하지만 편리함 뒤로 쌓이는 쓰레기들….

나에게도 좋고, 세상에도 좋은 물건
소비를 통해 세상을 바꾸는 사람들

조금 불편하더라도, 나에게 좋고 지구에도 좋은 물건을 사겠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출처: 라이프 트렌드 2017, 포장되지 않은 물건을 사는 사람들​
이세윤 디자이너 angstrom@bizhankook.com

















* 기사원문 : http://www.bizhankook.com/bk/article/13149
                  2017.04.20(목) 18:10:00

- Download #1 : 13149_22698_sampleM_cut_top.jpg (27.6 KB), Download : 11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녹색가게소개   |   이용안내   |   개설과운영   |   활동소식   |   정보나눔   |   게시판   |   기증/후원   |   되살림   |   추천사이트   |   사이트맵
  (우:120-070) 서울시 서대문구 영천동 327번지 3층 전국녹색가게운동협의회 (약도)
전화: 02-393-5828   전송: 02-393-5829   전자우편:greenshop3235828@gmail.com
이 사이트의 모든 자료를 출처를 밝힌 후 쓰실 수 있습니다.
No CopyRight, Just CopyLeft!